ts엔터테인먼트 김태송 대표 사망 시크릿 정산

ts엔터테인먼트 김태송 대표 사망 시크릿 정산

래퍼 슬리피가 단수와 단전 등 극심한 생활고를 구체적으로 공개를 하고 나서면서 전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의 갈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 연예 매체는 23일에 슬리피가 TS와 맺었던 전속계약서을 비롯하여 통장 입출금 내역, 카카오톡 대화 등을 공개하면서 슬리피가 활발하게 활동을 했음에도 수년동안 생활고를 겪어야만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2006년도 힙합 듀오 언터쳐블로 정식으로 데뷔한 슬리피는 올해 데뷔 13년 째 입니다 음악 뿐만이 아니라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을 해 온 래퍼입니다 2000년대에 국내 힙합 대표 크루 중에 유명한 지기펠라즈에 속해 활동했으며 당시에 언더그라운드에서 RM의 무대를 보고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연결해 주기도 했습니다 차트를 휩쓸기도 했었던 히트곡도 여러 곡 보유하고 있습니다 작년에는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이 다섯 개나 됩니 그만큼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기에 집이 단전과 단수될 만큼 정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은 쉽사리 납득하기가 어려운 일 입니다


슬리피가 2008년도에 TS와 체결했던 전속계약은 아티스트보다 회사가 더 많이 가져가는 이익이 크게 돼 있는 구조였습니다 전속계약서에 의하면 정산 비율은 슬리피가 10% 그리고 TS가 90% 입니다 슬리피의 몫은 회사의 매출에서 비용을 제하고 순이익의 10%였습니다 기간은 7년입니다 정산 비율이 반대거나 아티스트의 몫이 더욱 큰 다수의 힙합 회사들과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이는 슬리피가 동의를 한 계약이기 때문에 감수해야만 하는 부분이었을 것 입니다

본격적인 문제는 슬리피가 행사를 하면 할수록 빚이 늘어나게 되는 악순환 구조로부터 시작이 된 것으로 보여집니다 전 매니저는 행사 비용들을 몰래 따로 받아서 도망갔다고 합니다 이후에 슬리피는 매달 110만 원 정도를 약 3년간 빌리는 대여금 제도로 생활했습니다 2016년도에 슬리피는 계약을 5년 연장했으며 그의 정산 요율도 45%로 전보다 상향 조정했습니다 하지만 계약금을 60개월로 분할하여 받기로 했으며 그마저도 매달 입금이 아니라 임의로 입금이 되는 형식이라 불안정했습니다 수도와 전기, 가스비 등은 연체되었으며 월세는 계속 밀렸습니다

TS는 슬리피의 생활고 폭로 이후에 입장을 정리 중 입니다 슬리피는 지난 20일에 답답한 심경을 담아서 신곡 “분쟁”을 발표하였고 21일에 무대에도 올랐습니다 분에는 TS에서 동고동락했었던 그룹 BAP 출신의 방용국이 피처링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슬리피는 분쟁 가서에서 진실이 묻힐까 두려워라면서 대표님의 이름에 또 먹칠하지 말어라고 내뱉습니다 여기서 대표님은 고인 TS의 김태송 전 대표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