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ROE(자기자본이익률)이란..??

안녕하세요 코드릭의 정보 박스입니다. 오늘은 좋은 회사에 투자를 해야 그만큼 손실을 볼 확률이 낮아지는 만큼 기업 가치 평가 지표 중 하나 중 하나인 주식 ROE(자기 자본 이익률)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ROE란..? 

ROE란 (Return On Equity)의 약자로 자기자본이익률 즉 , 회사의 수익을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회사가 투자자들의 자본을 사용하여 어느 정도 이익을 올리고 있는지를 나타내며 ROE 계산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ROE(자기자본이익률)를 계산하기 위해선 당기순이익과 평균자기자본을 알아봐야 합니다.

 

먼저 당기순이익이란 영업이익에서 빼거나 추가해야 할 비용과 법인세를 제외하고 남은 실제로 회사가 남긴 순이익을 말합니다.

 

평균자기자본은 일정한 기간 동안 자기 자본의 평균을 뜻하는데 계산공식은(기초자기자본+기말자기자본)/2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계산 공식보다 ‘자본’이라는 단어입니다. 이유는 아래에서 추가적으로 설명드리겠습니다.

 

즉 ROE는 회사에서 자본을 얼마큼 효율적으로 사용하여 일정기간 동안 수익을 얼마큼 나타내는 지표이기 때문에 ROE(자기자본이익률)이 높을수록 회사를 잘 운영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투자의 신 워렌버핏 역시 ROE가 3년 평균 15% 이상의 회사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하였습니다.

 

 

ROE(자기자본이익률)만을 확인하고 투자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ROE(자기자본이익률)에는 기업의 부채를 포함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추가적으로 어떤 지표를 이용하는 것이 좋을까요??

 

 

 

 

 

 

 

 

ROA란..??

ROA란 (Return On Assets)의 약자로 총자산이익률을 말합니다. ROA를 알기 전에 자산에 대해서 먼저 살펴보겠습니다.

 

자산과 자본의 다른 점은 자산에는 부채까지 포함된다는 점입니다. 이 점이 중요한 이유는 아래 ROA(총자산이익률) 계산 방법을 확인하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계산 방법이 ROE와 비슷하지만 다른 점은 ROA는 ‘자산’을 본다는 점입니다. 기업의 부채까지 포함된 지표이기 때문에 ROE와 함께 같이 비교해야 하는 지표 중 하나입니다.

 

만약 기업이 자기자본의 비중이 거의 없이 은행과 같은 기관이나 타인에게 빌려온 돈으로 부채가 많은 상태에서 회사를 운영한다면 회사의 재무건전성은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S회사는 10억의 자본금과 10억원의 은행 대출을 통해 회사를 운영하였는데 순이익을 1억원을 봤습니다. 그럴 경우 ROE는 10% ROA는 5%가 됩니다. 만약 자본금 5억과 15억원의 은행 대출을 통해 운영을 하고 순이익 1억원을 봤다면 ROE는 20% ROA는 동일하게 5%가 됩니다.

 

이렇기 때문에 ROE 뿐만 아니라 ROA를 함께 봐야 하는 이유입니다.

 

내용 요약

● ROE(자기자본이익률)는 기업이 투자금으로 얼마큼의 수익을 내는지 알 수 있는 투자지표다.

 

●ROE가 높을수록 기업이 수익을 잘 내고 있다 할 수 있다. 

 

●ROE만을 보지 말고 부채비중을 알 수 있는 ROA(총자산이익률)와 함께 비교하여 봐야 한다

 

●ROA보다 ROE가 지나치게 높을 경우 기업의 부채가 많다는 의미다

 


오늘은 이렇게 기업 가치 평가 지표 중 하나인 ROE와 ROA에 대해서 함께 알아봤습니다. 주식은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서 주가가 결정되기 때문에 하나의 지표를 가지고 투자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없지만 여러 지표를 정확히 습득한다면 그를 통해 성공적인 투자로 이어지는 밑거름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다음 포스팅에서도 유익하고 알찬 정보로 찾아오는 코드릭의 정보 박스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