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프로 아나운서 영화사대표 프로골퍼 결혼 루머

이수진프로 아나운서 영화사대표 프로골퍼 결혼 루머

이수진 프로는 지난 2일에 매니지먼트사 크라우닝을 통하여 “보도로 아무런 상관도 없는 내가 댓글들과 블로그 등에서 계속 언급이 되고 있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하여 강력 대응할 것이고 이미 경찰서를 찾아가서 수사를 요청했다”라고 밝혔습니다

크라우닝 측에서는 “일부 블로거가 이수진 프로의 사진들을 무단으로 도용하여 모자이크 처리한 이후 사용하여 마치 보도에 언급이 된 프로골퍼가 이수진 프로골퍼인 것처럼 인터넷상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허위 사실들을 유포한 관련자들에게는 선처는 없을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앞서 한 언론매체에 의하 A씨는 지난 달에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남편 B씨와 그리고 여자 프로 골퍼 C 씨가 불륜을 저질렀다”라면서 C씨에 대한 5000만원대의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A씨는 해당 매체에서 “남편과 그리고 C씨의 불륜을 남편의 카톡을 보고 알게 되었 노골적인 단어들과 성적인 표현들이 눈에 들어와서 단번에 평범한 대화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직감했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남편이 C씨의 집을 드나들게 되면서 아파트 주차장과 집 비밀번호까지 공유하고 있었던 것이다 둘의 관계를 알고나서 이후에 C씨의 아파트에 주차되어 있었던 남편의 차를 찍은 사진들을 C씨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보내고 남편에게는 다시는 C를 만나지 않겠다라는 각서도 받긴했지만 B씨와 C씨의 만남은 계속되었다”라고 했습니다

A씨도 오해를 받았던 이수진 프로에게 사과했습니다 A 씨는 지난 3일에 언론매체를 통하여 “상간녀는 엄존하긴 하지만 누구라고 특정할 수가 없어 벌어진 일”이라면서 “프로골퍼 이 프로는 관련이 없다 상간녀가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엉뚱하게 피해를 입게 된 이 프로에게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2일 B씨도 다른 매체를 통하여 “A씨의 주장은 사실과는 다르다 또한 A씨가 상간녀라고 주장하는 프로골프 선수 C씨도 굉장히 억울해 하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B씨는 “나랑 아는 사이이고 함께 밥을 먹었다는 이유만으로 A씨가 그렇게 주장하는 것이 현재는 이혼 소송 절차를 지내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A씨는 “남편B 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밝혔던 우리 부부가 이혼 소송 준비 중이라는 말과 같은 내용들은 사실이 아니다 남편이 엄연한 유책배우자이긴 하지만 나는 가정을 지키겠다는 입장이 확고하다”라고 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