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 대표 싱어송라이터 2004년 가요제

레이블 대표 싱어송라이터 2004년 가요제

싱어송라이터이자 가요 레이블 대표직을 맡고 있는 A씨 나이 42세씨가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했다는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에서는 불법 촬영 혐의로 가수 A씨에 대하여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A씨는 올해 초까지 몰래카메라 장치를 이용하여 성관계를 포함한 다수 여성들의 신체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측에서는 지난 4월경에 이 사건에 대하여 익명의 제보를 받고서 고발장을 제출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배 변호사의 고발을 시작으로 경찰 수사가 개시가 된 이후에 A씨는 지난달에 피의자 조사를 받고 혐의에 대해서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이 된 지난 6월에서부터 포털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자신의 프로필을 삭제했으며 사진 등을 지워서 언론 보도 전에 온라인에서 자신의 이력들과 정보를 숨기려고 했다는 의혹들도 일었습니다

A씨는 4월 경에 한 언론매체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중에 “불법적인 일을 했던 것을 알고 있고 너무나도 후회를 하고 있다 올 초에 가정을 꾸리고 기부활동도 하면서 반성하는 삶을 지내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2004년도에 한 가요제에서 입상했던 것을 계기로 가요계에 데뷔를 하였으며 이후에 정규앨범과 싱글 앨범 등을 발매하면서 120여 곡들을 발표한 싱어송라이터 입니다 또한 사랑에 대한 에세이를 발표했던 이력도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